• quick menu
  • 가상체험관
  • 맛체험여행
  • [새창] 음식점 테마지도
  • 어린이요리정보
  • [새창]정보3.0
정보마당
     
재밌는음식이야기{음식과 관련된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덤으로 한 국자씩 퍼주는 인심 - 남원의 맛
 
 

 

전북의 재발견

 

덤으로 한 국자씩 퍼주는 인심 남원의 맛

메기매운탕(사진)

 

남원은 지리산을 곁에 두고 있는 곳이어서 높은 산봉우리와 또한 그만큼 깊은 골짜기들을 갖고 있다. 그 넓고 깊은 품에서 갖은 산나물이 나고 물에선 여러 물고기들이 잡힌다.

남덕유산에서 장수를 거쳐 남원 한가운데를 흐르는 요천수가 있고, 임실, 순창을 지나 남원 대강을 휘둘러오는 섬진강이 있다. 이 둘은 남원 대강에서 합수쳐 섬진강 본류를 이룬다. 옛날에는 물 반 고기 반이었다고 한다. 시내권이라고 할 수 있는 광한루 앞에서도 은어가 잡혔다 하니 가히 짐작이 가고 남는다.

그러다보니 관광객의 발길이 사시사철 끊이지 않는 광한루 앞 요천수 둑가엔 예로부터 민물고기 요리집이 많았다. 그쪽만이 아니라 지리산 육모정 계곡이 요천수와 이어지는 범실, 용담 천변에도 민물고기 요리집이 즐비하였다. 지금은 <신촌매운탕>, <범실매운탕>, <동림 원조매운탕>, <해조가든> 등이 그 맥을 이어오고 있다.

민물고기 요리 가운데 가장 대중적인 것이 메기매운탕이다. 그렇다고 메기만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메기만 끓여놓으면 그 맛이 팍팍하고 밋밋하다. 그래서 여기엔 자가사리나 모래무지 같은 잡어가 함께 들어가야 감칠맛 있는 맛을 낸다. 갖은 양념과 건질건질한 시래기가 듬뿍 들어가고 들깨가루가 비린 맛을 잡아주어 담백하고 얼큰한 맛을 낸다. 다른 지역의 민물고기 매운탕과 차별을 짓는 또 하나의 식재료는 독특한 향신료다. ‘제피’ 혹은 ‘젬피’라고 하는 본명 ‘초피가루’가 내는, 약간 자극적이고 독특한 향을 이곳 남원 사람들은 즐긴다.

추어탕정식,추어튀김(사진)

같은 맥락에서, 남원 하면 추어탕을 빠뜨릴 수 없다. 이름난 맛집으론 <새집>이 있으나 <부산집>, <현식당> 들이 새로이 명성을 얻어가고 있다. 국물이 훨씬 진하고 양도 풍부하며 뒷맛이 개운하다. 더구나 한 그릇을 다 비울 즈음 덤으로 한국자씩 퍼주는 인심도 풍요롭다. 이 말고도 추어탕집은 한 집 걸러 한 곳은 된다. 발품을 조금만 팔면 그 옛날 명성을 떨치던 <서린식당> 같은 곳에 가서 상다리가 휘어지게 나오는 반찬들과 함께 담백한 추어탕을 맛볼 수도 있다. / 복효근 (시인. 남원운봉중학교 교사)

추천 남원의 맛집(이미지)

남원이 고향인 김봉수씨(38, 건설업)는 가끔 <부산집>에 간다. 추어탕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남원에 동행하는 지인들이 추어탕만 고집하기 때문이다.
“상차림이 정갈하죠. 보통 추어탕 국물은 텁텁하거나 깔깔한 편인데, 여기는 입안이 산뜻한 느낌이에요. 시래기 맛고 연하고 포근포근합니다.”
사실, 봉수씨는 광한루 뒷골목에 늘어선 보신탕전문점에서 더 자주 볼 수 있다.

남원토박이인 이용식씨(45)는 춘향 문화예술회관에서 기계 설비를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이다. 그가 추천한 집은 한정식집 <남원종가집>이다.
“한마디로 깔끔하다고 해야하나? 이런저런 반찬들이 쉬지 않고 나와서 숨차요. 귀한 손님들 오시면 모시고 가기에 좋죠. 25년이 넘었는데, 다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어요?”
풍설에 관청 근처에 맛집이 있고, 공무원 따라가면 맛집에 이른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전주에서 가가호호 전기검침을 하는 이인옥씨(35)는 결혼을 하고, 첫아이를 낳은 곳이 남원이다. 3년여를 남원에서 살면서 섭렵한 남원의 맛집들. <일신회관>의 백반, <평화식당>의 돈까스, <자연을닮은사람들>의 찜닭, <이조숯불갈비칡냉면>의 갈비, <김밥천국웰빙점>과 <쌈지김밥>의 김밥, <옛날땡땡이상추튀김전문점>의 튀김, <별미콩나물국밥>의 콩나물국밥, <송동순대>의 순대국밥이다. 그중 특별히 강조한 곳은 <대성식당>의 북어찜.
“북어찜이라고 해야 하는지, 북어명태매운탕이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굉장이 맛있다는 것보다는 한번 가면 자주 가게 되는 곳이라고 하는 것이 더 좋겠네요.”

이곳은 남원시청 공무원이나 남원 시립국악단 단원들도 꽤 자주 다니는 곳이다.

 

 

원본글출처 : 전북은지금(http://inews.jb.go.kr)

   
-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본 게시물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전라북도에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게시물을 온라인 사이트 등에 무단 게재, 전재하거나 유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 관련문의는 전라북도 행정지원관실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