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quick menu
  • 가상체험관
  • 맛체험여행
  • [새창] 음식점 테마지도
  • 어린이요리정보
  • [새창]정보3.0
     
비반도체크{손쉽게할 수있는 건강체크 키와 몸무게를 이용해서 자신의 비만도를 측정해보세요}
 
비만의 정의
 

비만은 에너지 섭취와 소비의 불균형으로 인해 체내에 과다하게 지방조직이 축적된 상태를 말한다.
즉 섭취하는 에너지보다 소비하는 에너지가 적게 됨으로써 그 여분의 에너지가 지방으로 바뀌어 몸 안의 여러 부분, 특히 피하 조직이나 복부의 장간막 등에 축적되는 현상을 말한다.
따라서 체중과다(overweight)와는 같은 말이라고 할 수 없다. 체중과다는 신장과 연령에 비해 체중이 평균보다 많이 나가는 것을 의미하지만 뼈의 무게가 무겁다거나 근육이 잘 발달함으로써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996년 세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비만을 지구의 심각한 보건문제 중의 하나인 치료가 필요한 만성 질병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비만의 원인
 

1) 유전적인 요인

비만 발생에 유전적 요인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은 오래전부터 알려져 왔으나 비만의 유전적 발생 기전은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다. 비만 유발에 있어서 유전 요소의 역할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유전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형성 장애 비만인 경우와 유전이 단순히 비만의 소질만 부여하며 여기에 환경인자가 추가될 때 비만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일반적으로 가족 중에 비만한 사람이 있으면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높다.
부모 모두 비만하지 않은 아동에 비해서 부모 중 한 사람이라도 비만하거나, 부모 모두 비만한 경우 아동이 비만하게 될 가능성은 3∼4배까지 높다고 알려져 있으며 형제 중 비만아가 있으면 다른 형제도 비만하게 될 확률은 40∼80%에 이른다고 한다.
비만환자의 가계를 조사해 보면 비만한 사람이 많이 모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가계에서 유전적 소인을 생각할 수 있으나, 같은 생활을 하는 환경적인 요소를 배제할 수는 없다.


2) 환경적인 요인

① 과잉열량섭취
필요 이상의 열량을 섭취했을 때 비만이 유발되는 것은 음식의 구성과 빈도가 중요하게 관여하며 지방함량이 많은 음식, 단순당이 많은 음식 등이 열량섭취를 과다하게 하는 요소들이다.
고지방식이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하여 섭취한 에너지의 남은 부분을 체내에 축적시키게 된다. 탄수화물이 체내지방으로 축적되는 데에는 섭취한 열량의 23%가 소모가 되지만, 지방이 체내지방으로 축적되는 데에는 섭취한 열량의 2%만이 소모되고 많은 부분이 저장된다.
지방은 식사 도중이나 후에 식이섭취를 억제하는 작용이 적으며 지방이 많은 음식은 식욕 억제가 잘 안된다.

② 활동량 부족
활동량부족은 소비열량이 감소하는 것보다 저장 열량을 증가시키는 대사상태가 진행되며 활동량부족 상태에서는 기초대사가 감소하여 저장열량의 축적이 일어나며 지방을 만드는 효소작용이 활발해지는데 즉, 포도당이나 아미노산을 지방으로 바꿀 때에 필요한 지방합성 효소의 작용이 활발해져서 비만이 된다.
비만의 에너지 균형에 대한 연구에서는 최근에는 에너지 섭취량 보다는 섭취된 에너지를 어떻게 소비하느냐에 관심이 증대되고 있으며 활동량을 포함한 육체활동을 통해 에너지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

③ 약물 복용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신경안정제, 우울증 치료제 등의 일부 약물을 복용하면 비만이 될 수 있다.

④ 심리적 요인
피로, 화가 났을 때, 외로울 때,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과식을 하게 되어 비만이 될 수 있다.

위로가기
비반의 분류법
 

1) 원인에 따른 분류

① 단순성(조절성) 비만
병적 원인이 없이 음식물 섭취량 조절이 잘 되지 않아 칼로리의 섭취와 소비의 불균형으로 생긴 비만 즉, 과식과 운동부족이 주요 원인인 비만으로 일반적으로 비만이라고 하면 단순성 비만을 말한다.

② 내분비성(증후성 또는 대사성 비만)
신체의 영양대사 장애로 인해 체지방이 축적되어 생긴 비만을 말한다.
즉, 어떤 내분비계 질환(쿠싱 증후군, 갑상선기능 저하증, 인슐린종 등)이 주요 원인인 비만이다


2) 지방조직 형태에 따른 분류

① 세포 증식형(선천적) 비만
주로 소아비만의 경우에 해당되며 지방세포의 크기는 정상이나 지방세포의 수가 증가하여 비만이 된 경우로 부모로부터 비만 유전자를 받아 태어난 선천적 비만체질은 보통 사람보다 지방의 흡수, 축적이 빠르고 많기 때문에 비만해질 확률이 높다.
세포증식형인 소아 비만은 치료 효과도 더디고 치료를 해도 지방세포의 크기만 작아질 뿐 지방세포의 수를 줄일 수가 없어 체중감소도 힘들고 비록 체중을 감소시켰어도 재발이 잘 되는 경향을 보인다.

② 세포 비대형(후천적) 비만
성인비만의 많은 경우가 해당되며 지방세포의 수는 정상이나 지방세포의 크기가 증가하여 비만이 된 경우로 출생 이후 후천적 환경요인 예를 들면 과식, 운동부족, 스트레스, 약물남용, 후천적 질병이나 생리적 변화(임신, 출산, 노화 등) 등에 의한 비만이다.
식사조절, 운동 등으로 꾸준히 체중조절을 하면 선천적 비만인 경우보다는 체중 감소 및 유지가 쉽다.
3) 지방조직의 체내 분포에 따른 분류

① 복부형(사과형) 비만
남성형, 사과형 비만으로 복부나 허리에 지방이 많이 축적된 형태이다. 성인병의 위험도를 평가할 때 전체 체지방량보다는 지방의 체내분포가 보다 중요한데 복부형 비만은 둔부형 비만보다 허혈성 심질환,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위험이 높다.
복부에는 영양소를 중성지방으로 변환하고 그 중성지방을 지방세포에 저장시키는 지단백 지방분해효소가 매우 활성화되어 있다. 따라서 복부의 장간막 등에 있는 지방이 유출되어 간으로 이동하면 성인병을 초래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② 둔부형(배형) 비만
여성형, 서양배형 비만으로 엉덩이나 허벅지 등 하체에 지방이 축적된 형태이다. 여성 비만자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여성형 비만으로 지방세포의 수가 많기 때문에 체중 조절이 어렵다.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여분의 지방이 주로 둔부와 허벅지, 아랫배, 유방에 위치하다가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의 보호 효과가 사라지면서 남성과 마찬가지로 지방이 주로 복부에 위치하게 된다.

4) 지방조직의 저장 장소에 따른 분류

그 외에 복강 안쪽 내장 사이사이에 존재하는 내장 지방형과 피부 바로 아래에 지방이 저장되는 피하지방형으로 나누기도 한다.

위로가기
비만의판정
 

1)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BMI)

체질량지수는 산출과정이 쉽고 간편할 뿐 아니라 상대적 체지방과 높은 상관성이 있어, 비만률을 평가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되는 방법이다.

① BMI 표준체중 산출(Kg)

BMI 표준체중 산출(kg) 계산방법
표준체중 계산
남자 : 키(m)×키(m)×22
여자 : 키(m)×키(m)×21

② 비만도 평가(BMI)=체중(Kg)/신장(m)²
비만도 평가(BMI) 정보
BMI(Kg/m)²
비만도판정
합병증 유발 위험도
18.5미만
체중부족
낮음
18.5-22.9
정상
보통
23이상
과체중
.
24-24.9
위험체중
증가
25-29.9
비만 1단계
높음
30이상
비만 2단계
아주 높음

3) 허리 - 엉덩이 둘레 (WHR)
허리-엉덩이 둘레 계산 방법
허리/엉덩이 둘레 비
허리둘레 ÷ 엉덩이둘레

HR은 체지방 분포를 평가하는데 유용하게 이용될 수 있는 방법으로 여성의 경우 0.95, 남성의 경우 0.85보다 클 경우 비만으로 판정하는데 이 경우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뇌졸중, 허혈성 심질환 등의 사망률이 급격히 증가한다.

 
비만의 건강상의 문제
 

비만은 건강상의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키는데 고혈압, 고지혈증, 출혈성 심장마비, 당뇨병을 유발시키며 뇌혈관 질환, 암, 신장 질환, 담낭 질환, 호흡기 질환, 자궁암 등의 발생률을 높이며 과도한 체중으로 인하여 관절염이 발생하고 통풍도 흔히 발생한다.
또한 피부의 겹치는 부위에는 여름철에 피부염이 발생하기 쉽고 수술시 마취가 어려우며 수술 후 패혈증, 봉합 수술 부위 파열이 일어날 수 있다.

 
비만의 치료
 

비만치료는 체내에 저장되어 있는 지방의 양을 줄이는 것으로 감소된 체중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을 말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체중 감량을 하는 동기가 중요하며 지속적인 식이요법 및 운동요법의 행동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섭취하는 열량을 줄이도록 하며 신체 활동이나 운동을 증가시켜 소비열량을 증가시킨다. 또 습관을 변화시켜 감소된 체중을 장기간 유지하도록 한다.

위로가기
비만의 합병증
- 고혈압
- 피부질환
- 당료병
- 고지혈증
- 지방간
- 담석증
- 관절염
- 보행장애
비만의 치료를 위한 영양관리
 

비만은 체중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적당한 식습관과 생활양식을 바로 잡아 주는 것이 중요하다.
비만 치료를 위한 식품 및 조리법 선택은 칼로리를 낮추는 것이 중요한데 다음과 같다.

1) 자연식품을 먹는다.
2) 국수는 때때로 이용하자.
3) 빵에 버터는 No !!
4) 크게 썰어 푸짐해 보이게 하자.
5) 고기는 채소와 함께 먹고 제철채소를 이용하자.
6) 고기는 찌거나 구이로 먹는다.
7) 생선은 석쇠에 굽는다.
8) 볶음 요리는 기름대신 물로 한다.
9) 기름은 바르듯이 두른다.
10) 개인접시를 이용한다.
11) 두부는 데쳐서 먹고 유부는 기름을 제거한다.
12) 해조류를 부재료로 사용하자.
13) 생선 통조림은 기름을 빼고 사용한다.
14) 튀김옷은 얇게 만든다.
15) 닭고기는 껍질을 제거하고 먹는다.
16) 칼로리가 낮은 드레싱을 이용하자.
17) 식초를 잘 이용한다.
18) 가공식품보다는 생고기를 이용하고 살코기부위를 이용하자.
19) 기름기가 많은 고기를 먹을 때는 지방을 떼어내거나 뜨거운 물에 살짝 삶아서 사용하자.
20) 볶음 요리의 기본요령 (미리 재료를 양념하여 기름을 살짝 더한 후 뚜껑을 덮으면 열이 잘 통해 기름이 적은 양으로도 금방 볶아진다.)

위로가기

    글. 차연수 / 전북대학교 교수 식품영영학 전공
  • [새창] 뷰어백신 다운로드
  • 개인정보보호정책 [새창]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새창]
  • 사이트맵
우) 5496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효자로225(효자동3가 1) T. 063) 280-2162